[연합뉴스] 김도읍 "대통령 부산방문 실망…이렇다 할 지원책 없어" > 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자유한국당 부산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 김도읍
로그인 회원가입
홈으로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유튜브

활동소식
보도자료
언론보도
포토갤러리
동영상
입법활동
상임위원회/국정감사
지역사업현황
정책제안ㆍ민원접수
국회의원 김도읍 활동소식_서브비주얼_02
 
Home > 활동소식 > 언론보도
 
언론보도
 
[연합뉴스] 김도읍 "대통령 부산방문 실망…이렇다 할 지원책 없어"
글쓴이 : 김도읍 작성일 : 2019.02.14 10:18:04 조회 : 166

김도읍 "대통령 부산방문 실망…이렇다 할 지원책 없어"

 

김도읍 의원[연합뉴스 자료사진]

(부산=연합뉴스) 조정호 기자 =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(부산 북구·강서구을)은 13일 문재인 대통령 부산방문과 관련, "침체일로를 겪는 부산경제를 살릴 수 있는 어떤 선물을 줄 것인지에 대한 기대가 높았으나, 큰 실망만 주고 돌아갔다"고 밝혔다.

김 의원은 "관심을 모았던 신공항 문제에서부터 스마트시티, 지역주력산업 지원, 도로 등 도시 인프라 부분까지 어느 한 분야도 정부가 이렇다 할 지원책을 제시하지 않았다"고 주장했다.

그는 "대통령이 부산시민에게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5명만 뽑아주면 2년 이내에 가덕도 신공항을 착공하겠다고 약속한 지 3년이 지났고, 이 문제가 현재 지역 최대 갈등과제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부산방문에서도 어떠한 약속도 하지 않고 돌아갔다"고 지적했다.

이어 "강서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을 위해 약 1조원 사업비가 필요한데, 국토부와 수자원공사가 각각 1천억원만 부담하고 8천억원은 민간이 부담해야 하는 상황"이라면서 "정부가 주도하는 시범사업에 필요한 비용 대부분을 민간에 떠넘기는 상황에서 그야말로 '생색내기 쇼'에 불과한 것 아니냐"고 비난했다.

김 의원은 "대통령이 부산경제가 어렵다면서도 조선기자재·자동차 등 부산지역 주력산업에 재탕 삼탕 수준 지원책만 반복한 것도 부산시민에게 큰 실망을 줬다"며 "르노삼성자동차는 임단협이 난항을 겪으면서 파업이 장기화하고 한진중공업은 완전자본잠식으로 주식이 거래정지 되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러한 지적이 충분히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"고 말했다.

ccho@yna.co.kr

  • SNS공유하기
  • 공유하기 - 페이스북
  • 공유하기- 트위터
  • 공유하기 - 구글플러스
이전글 [문화일보] “유재수 부산 부시장, 골프접대 받고 취득세 120억 감면 알선”
다음글 [공감신문] 김도읍 "스마트시티 국비확대 없는 문 대통령 부산방문은 '총선용 정치쇼'"
목록
맨위로 이동하기

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
대한민국국회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북구 부산광역시 강서구
부산 북구강서구을 김도읍